▶ 아키타 트램핑
HOME > 아키타 트램핑
뉴토온천향

뉴토 온천향
산 속에 박힌 일곱 개의 비탕



 한적한 산 속에 위치한 숨은 보석 같은 온천을 비탕(秘湯)이라고 하는데, 아키타현 뉴토산 자락에는 몸과 마음을 녹이는 특별한 비탕들이 자리하고 있다. 눈이 펑펑 쏟아지는 겨울의 따끈한 노천온천이나 아무리 더운 여름에도 시원하고 상쾌한 느낌을 주는 숲 속 온천을 경험하면 마음을 송두리째 뺏기지 않을 수 없다.
뉴토온천향에는 일본 최고의 비탕으로 꼽히는 츠루노유(鶴の湯)를 비롯하여, 구로유(黑湯), 마고로쿠(孫六), 가니바(蟹場), 다에노유(妙乃湯), 오오가마(大釜)와 가장 최근에 현대식으로 지어진 큐카무라(休暇村)까지 각기 다른 수질과 특징을 가진 온천 일곱 곳이 있다. 일종의 온천 자유이용권인 유메구리테가다(湯めぐり手形)를 구입하면 모든 온천을 체험할 수 있다.
 
  300년 이상의 역사를 지니고 일본에서 가장 낭만적인 온천으로 꼽히며 뉴토온천향을 대표하는 츠루노유는 '학이 내려와 상처를 치유하고 떠났다'는 곳으로 겉모습만 봐도 세월의 흐름이 느껴진다. 온천 입구에 ‘아무 것도 생각하지 않고 아무 것도 하지 않는 특별한 여행’이라는 글귀가 가슴으로 다가온다.
계곡 바로 옆에 위치한 다에노유도 특별하다. 색과 성분이 다른 두 개의 원천을 끌어와 계곡 옆에 황색’금탕’과 맑은’은탕’을 만들어 놓았다. 노천 온천에서 삼단으로 흘러 내리는 계곡을 바라보며 절경의 온천을 즐길 수 있다.

 다에노유보다 조금 더 위쪽에 놓인 가니바는 겉으로는 평범해 보이나, 노천을 보고 나면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다. 건물을 통과해 뒤뜰로 나가면 오솔길이 이어지고, 잠시 계단을 따라 내려가면 그야말로 자연과 하나로 동화될 듯한 노천이 나타난다. 새소리, 바람소리, 물소리가 귓전에 음악처럼 맴돈다.
자작나무와 너도밤나무가 무성한 숲을 이루는 큐카무라는 가장 현대적인 건물이다. 이곳에서는 아키타의 명물 이나니와 우동을 맛볼 수 있다.

 뉴토온천향 위쪽에 위치한 마고로쿠와 구로유도 멋진 노천과 독특한 건물을 자랑한다. 가장 깊숙이 놓인 구로유는 눈이 많은 겨울에는 갈 수 없다. 마고로쿠도 겨울에는 꽤 걷기 힘든 길이지만, 그 외에는 싱그러운 초록이나 화려한 단풍을 감상하며 아키타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어서 걸어서 돌아보는 것이 좋다.






수정일: 0000-00-00 00:00:00
작성일: 2013-04-12 11:04:43